내 방에 있는 책장 한칸은 완전히 만화책으로 가득차 터질 지경이다. 바람의 검심, X, 카드 캡터 사쿠라, 리니지, 슬레이어즈(당연), 그리고 성전- 다 그 칸에 같이 살죠. 제 친구중 몇명은 마치 그 칸에 있는 만화책에서 등장하는 남자들이 실제로 거기에 앉아있는 것 처럼 나를 부러워 한다. 하지만 몇 명은 돈 낭비라고 하지. 만화책 3~4권이면 비디오 CD 1장(비록 복제품 이지만~) 살 수 있다면서. 선명하게 움직이는 걸 볼 수 있는데 뭐 하러 책을 사?. ...라고 하며 토론을 하곤한다. 글쎄... 어느 쪽이 옳은 것일까?

얼마전 "N"잡지(바보들의 신변 보호를 위해...)에서 글을 읽었다. 에바는 애니보다 만화책이 더 재밌다고 동감하는 사~람 손들어주시길~ - -; 없죠? 솔직히 말해서 에바 처럼 액션이 많은 작품이 만화책이 나온다는게 말이되나? 세일러문 이라면 몰라도 (애니의 턱시도 가면은 그야말로 XXX 니까) 근데 에바도 그렇고, 슬레이어즈도 그렇고... 액션(?)이 많은 작품은 역시 애니가 최고!

아~ 진짜 헛소리 늘어 놓네. 바보 같다. ^^; 어째든, 나는 개인적으로 거의 만화책을 선호하는 편이다(영화보다 책! 인거 처럼). 역시 그림은 만화책이 더 섬세하고... 스토리가 더 잘 짜여 있다. 애니가 되면서 망치는 경우 꽤 있지. 특히 마법기사 레이어스!! 보다가 기절할 뻔했다. 그 이상한 그림은 둘째로 치고(CLAMP의 눈은 그리기 힘드니까... 근데 X나 사쿠라는 이쁘던데)... 스토리 자체가 완전히 개판... ::빠직::

내가 만화책 선호하는 두번째 이유! 한국 TV에서 방송하는 애니는 다~ 편집한 것(투니에서 하는거 말고) 그리고 몽땅 더브(dub)된것. 더브가 제대로 되있다면 또 몰라(SBS의 "마법소녀리나"-꽤 좋았다). 더브도 이상하고, 또 쓰데없이 장면은 왜 짤라! 슬레이어즈는 완전 빵구 투성. 세일러문도, 웨딩 천사 피치 (MBC 방영)는 장면 짤린 것도 짤린 거지만 번역할 때 대사까지 이상하게 바꾸어 놓고... 체리도 이 운명 절대로 벗어 날수가 없다. 민지하고 선생님의 약혼사실~ 오데로 갔을꼬, 그 반지 주는 장면은?

결론은? 만화책 바탕으로 만든 애니면 둘 중 만화책이 더 재미있다.

근데 그게 무슨 말이지? - -;

PS - 이 글 마약의 반작용에 의해서 쓴건... 절대 아닙니다. 하지만 제가디스와 켄신 열쇠고리 산 직후에 쓴거라서 정신이 좀 혼란스러웠다고 볼 수 있죠.

PS - 빌리지 말고 삽시다! - -;

Index